소리청네트워크 바로가기
소리청 치료방법

홈으로HOME > 치료방법 > 침·뜸·부항

침·뜸·부항

침·뜸·부항
침이란?

사람이나 가축의 질병을 치료하는 데 쓰이는, 바늘처럼 생긴 가늘고 긴 치료 기구를 침(鍼)이라 한다. 침의 기원은 석기 시대부터인 것으로 생각된다. 고대의 가장 오래된 침술 도구는 폄석(砭石)인데, 이것은 돌이나 옥을 갈아서 송곳이나 쐐기 모양으로 만든 것이다. 이러한 폄석은 피부를 자극하거나 얕게 찔러서 피를 내거나 고름을 짜내는 데 쓰였다. 고대 원시 사회에서는 야산이나 어둡고 습기가 많은 곳에 거주하느라 여러 가지 풍습통(風濕痛 : 뼈마디가 저리고 아픈 병)이나 창상(創傷 : 각종 외과 질환) 등이 잘 발생하는 상황이었는데, 이렇게 신체의 어디가 쑤시고 아플 때, 폄석으로 특정 부위를 자극하거나 약간의 출혈을 시키면 고통을 더거나 없앨 수 있음을 발견하였다. 이것이 폄자요법(砭刺療法)이며, 침법(鍼法)의 기원이다.
한의학 경전인 『황제내경·소문』에 "폄석은 동방에서 온 것이다(砭石者, 亦從東方來)"라는 문장을 참고할 때 폄석이 일찍이 우리나라에서 발생 발전하였다고 추정할 수 있으며, 이후 중국에서 상고시대, 춘추전국시대 등을 거치며 침술이 체계화된 것으로 보인다.
고대에 쓰인 간단한 폄석부터 현재 응용되는 각종 자침도구에 이르기까지 형태와 사용법에 있어서 많은 변화가 있었다. 이중 전통적으로 많이 사용했던 침은 그 크기와 모양,용도에 따라 9가지로 크게 구분하여 구침(九鍼)이라고 부른다. 구침은 참침(鑱鍼), 원침(圓鍼), 시침(鍉鍼), 봉침(鋒鍼), 피침(鈹鍼), 원리침(圓利鍼), 호침(毫鍼), 장침(長鍼), 대침(大鍼) 등이다.

대개는 피부·근육 등을 깊게 혹은 얕게 찌르기 위한 것이며, 때로는 칼처럼 생긴 침으로 피부를 갈라 피나 고름을 빼내고, 관절 속의 물을 빼내기도 한다. 구침 가운데 가장 활용 범위가 넓으며 침 치료를 대표하는 것은 호침으로, 길이 2∼17㎝, 굵기 0.2∼0.4㎜ 정도이며, 가늘기 때문에 큰 자극 없이 찔러서 오랫동안 놔둘 수 있다.

그 밖에 현재 사용되는 침은 다음과 같다.
▷ 피내침(皮內鍼) : 피하에 넣어 둘 수 있는 작은 침
▷ 전침(電鍼) : 침자극과 전기 자극을 결합하여 발전된 침
▷ 약침(藥鍼) : 침과 약물 작용을 결합시킨 침
▷ 피부침(皮膚鍼) : 일명 소아침(小兒鍼) 이라 하여 작은 침 5∼8개를 동시에 찌를 수 있도록 만들어진 피부 자극침
▷ 레이저침 : 레이저 광선으로 혈자리를 자극하도록 만든 침.

그리고 침을 놓는 부위에 따라, 이침(耳鍼), 면침(面鍼), 비침(鼻鍼), 두침(頭鍼), 수침(手鍼), 족침(足鍼), 체침(體鍼) 등이 개발되어 그 쓰임새가 다양해지고 있다.
침술은 기(氣)의 흐름을 조절하고 정신을 다스려서 내과, 외과, 부인과, 소아과, 이비인후과, 안과 등의 모든 질병의 진단 및 치료에 사용되고 있으며, 마취, 금연, 비만에도 효과가 있다. 사람 뿐 아니라 가축의 치료에도 사용 된다. 침은 발목이나 허리를 삐끗하거나, 식사 후 체했을 때, 어린아이의 경기, 편도선염, 결막염, 졸도 등 급성 질환에 빠른 효과를 나타낸다. 신경통, 위 무력증, 중풍으로 인한 반신 불수나 언어 장애 등의 만성 질환은 장기간 치료를 받아야 효과가 나타난다.

뜸이란?

뜸은 약물을 피부의 특정 부위에서 태우거나, 태운 김을 쏘여 온열(溫熱) 자극을 줌으로써 질병을 치료하는 방법으로 구요법(灸療法)이라고도 한다. 사용되는 대표적 약물은 쑥이다. 태우지 않더라도 온열 자극을 줄 수 있는 것은 뜸의 범주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뜸의 기원은 정확하지 않으나, 원시 시대에 질병을 앓을 경우 불을 가까이 하자 증상이 소멸되거나 감소함을 경험한 데서 비롯되었을 것이라고 추측된다. 문헌적으로는 『황제내경』에 그 치료법이 기재되어 있으며, 이후의 의학 서적에 침과 함께 질병을 치료하는 선행요법(先行療法)으로서 임상적인 경험을 기록하고 있다.
뜸의 성능은 온열 자극을 주어 원적외선의 효과가 가장 큰 특징을 찾을 수 있다. 따라서 모든 한랭성 질환에 유효한데, 시술시 인체의 기운을 조절하는 침(鍼)과는 달리, 기운을 보충해 주는 효능이 있어서 허약성 질환이나 만성 질환에 효력을 발휘한다. 그리고 세포 조직의 기능 촉진, 면역 기능 강화, 적혈구의 혈색소 증가, 지혈, 진통, 병리 조직 제거 등의 작용이 있으며, 고혈압, 동맥경화증, 빈혈증, 위궤양, 두드러기 등에 효과가 있다.

부항이란?

부항(附缸)은 작은 그릇 모양의 기구로, 부항요법(附缸療法)은 부항을 피부 표면에 흡착시켜 내부의 공기를 제거하여 생긴 음압(陰壓)을 이용하여, 체내 여러 요소를 체외로 배출시키는 치료법이다.
부항요법의 발생 기원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동서양 모두 고대부터 이용한 것으로 되어 있다. 옛날에는 짐승의 뿔이나 대나무를 이용하였다. 요즘에는 수동식이나 전동식 기구를 이용하여 음압을 유발시키며, 적용 범위도 단순 타박 등 외상성 질환뿐만 아니라 만성적인 내과 질환에까지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나폴레옹은 위통이 심하면 환부에 물소뿔 부항기로 시술을 받았으며, 당시 유럽 상류 사회에서는 피로 회복과 회춘을 위하여 부항이 애용되었다고도 한다.
부항에는 혈액 등 체액의 배출을 목적으로 하는 습식부항과, 체액을 배출시키지 않고 단지 국소에 음압만 주는 건식부항이 있다. 건식부항의 원리를 보면, 표피는 혈액을 통과시키지는 않으나 기체는 통과시키는 성질이 있어서, 부항으로 음압을 주게 되면 압력차에 의해 가스 교환이 이루어져서 체액을 깨끗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다.
부항 요법의 효과는 첫째, 가스 교환에 의해 신진대사와 혈액 정화(淨化)가 활발해지고, 둘째, 혈액 순환과 조혈 작용이 증강되며, 셋째, 영양소가 각 세포로 보내지고, 노폐물이나 독소가 배설된다. 이 밖에도 체액의 산·염기의 평형, 면역 기능의 증진에도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한한의학회 홈페이지 발췌]